default_setNet1_2

도시재생 뉴딜사업, 올해 70곳 선정한다

기사승인 [463호] 2017.09.27  10:13:21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 확정
시범사업으로 추진…내달 23~25일까지 접수

article_right_top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을 확정했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70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대상지는 광역지자체가 45곳, 중앙정부가 15곳, 공공기관 제안형으로 10곳 등 총 70곳이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사업 성격과 규모에 따라 5가지 유형으로 구분하고 유형에 따라 국비를 차등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지자체가 주도하고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소규모 지역주도 방식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만큼 주민협의나 계획 수립 등의 준비가 잘 된 곳을 우선 선정키로 했다. 특히 지역특성을 잘 활용한 특화사업을 중점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선정은 서면평가, 현장실사 및 컨설팅, 종합평가를 거치게 되며, 사업의 시급성 및 필요성, 사업계획의 타당성, 사업효과 항목의 평가지표도 확정했다. 특히 평가과정에서 컨설팅 제도를 도입해 사업계획서가 일부 미흡하면 수정 및 보완 할 수 있는 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계획서 접수는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하고, 11월에 평가 및 컨설팅을, 12월 중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거쳐 시범사업대상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선정된 사업은 2018년부터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수립과 사업예산 배정 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와 함께 지난 2016년에 선정한 도시재생 지역 33곳 중 16곳의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심의하고, 2021년까지 국비 약 90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16개 사업지역은 ▲도시경제기반형-인천 중·동구, 대전 동·중구, 경기 부천 ▲중심시가지형-충북 제천, 경북 김천, 제주 ▲일반근린형-울산 동구, 울산 북구, 광주 서구, 광주 광산구, 대구 서구, 경기 수원, 경기 성남, 전북 남원, 충남 아산, 전남 광양 등이다.

사업을 추진하게 될 16곳의 도시재생 사업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정책방향에 맞춰 추진할 예정이며,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일자리, 지역맞춤형 사업 추진 등이 중점적으로 포함됐다.

한편 2016년에 선정한 도시재생 사업 33곳 중 17곳은 현재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저작권자 © 한국조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